• 고객지원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문의게시판
  • 자료실
제 목 ETRI 공공기술 토대 소형 가스센서 사업화
작성자 RNSLab 작성일 2016-04-27 조회수 2,298

 

 

알앤에스랩(RNSLab)은 설립 2년 만인 올해부터 제품 매출이 발생한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 납품을 앞두고 있다.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은 거다. 관련 시장도 블루오션에 속해 전망도 밝은 편이다. 회사 설립연도(2014년)로만 보면 알앤에스랩은 새내기 연구소기업에 속하지만 연구소기업 등록 넘버는 77호다. 현재 연구소기업이 200개를 넘어선 걸 감안하면 중고참 정도되는 기업이다.

이상엽 대표는 ETRI홀딩스와의 교감을 통해 연구소기업을 설립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개발된 공공기술을 토대로 창업했다. 14년의 기다림이었다.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벤처 붐이 일면서 창업에 관심을 가졌어요. 제가 가장 잘하는 기술로 제 일을 해보고 싶었죠. 미국 유학(박사과정)시절 창업을 구체적으로 논의한 적도 있었는데 갑자기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창업을 접어야 했죠. 그래서 일단 경험을 쌓기로 했어요. 대기업에서 10년 정도 일했고 다시 중소기업에서 3년 정도 기술을 업그레이드하면서 창업 기회를 찾았죠.”

 

 

 

 

이 대표는 처음엔 RF(무선주파수)와 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이하의 정밀도를 갖는 MEMS(미세전자기계시스템) 관련 기술을 기반으로 창업을 하려고 했는데 준비 과정에서 ETRI홀딩스로부터 센서 관련 기술 적용을 제안 받았다. 이산화탄소 감지 관련 기술이었다. 이 대표는 자신의 강점과 블루오션 분야 기술을 접목해 사업 아이템을 결정했다. 초소형·저전력 가스센서였다.

 

 

 

 

“제가 가진 강점 기술에 무엇을 접목하느냐가 가장 고민이었어요. 회로설계는 잘하는데 과연 어떤 콘텐츠를 심어야 할까에 대한 것이었죠. 그래서 ETRI홀딩스와 많이 찾았죠. 운 좋게 환경소재 기술을 알게 됐고 곧바로 사업화에 착수했어요. 정부 R&D 과제로 자금을 마련하고 이를 기반으로 빠르게 제품을 만들었어요. 물론 쉽지 않은 길이었어요. 장비를 찾아 서울, 대구, 대전 전국을 돌아다녀야 했죠. 양산 단계에서도 어려움이 있었어요. 시제품 생산을 위해 쓴 장비와 양산 단계에서 쓸 장비가 달라 검증하는 데 시간이 걸렸죠. 그래도 남들보단 운 좋게 빨리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양산 라인 경험이 있는 직원들이 큰 도움이 됐죠. 시행착오를 많이 줄일 수 있었어요. 시스템 회로의 경우 단 한 번에 나왔으니까 운도 따른 거죠.”

이 대표의 사업 아이템이 워낙 블루오션인데다 제품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마케팅도 돼 판로는 큰 어려움 없이 확보돼 가고 있다. 연구소기업 한다고 이리저리 발품 판 덕에 많은 인적 네트워크가 형성됐고 여기서 대기업 납품 오더도 받았다. MEMS 기반의 이산화탄소 센서다. 이 센서는 쓰임새가 아주 많다. 공기청정기에도 들어가고 김치냉장고, 화재경보기, 자동차에도 쓰인다. 이 센서가 집안 공기 상태가 어떤지, 김치는 잘 발효되는지, 차 안이 졸음을 유발할 정도로 공기가 안 좋은 지를 감지한다. 화재경보기도 대부분 열을 감지하는 것인데 이 센서는 불이 타기 시작할 때부터 이미 화재 위험을 알린다.

최근 IoT 시장이 급속히 커지면서 각종 센서는 날개를 달고 있다. IoT의 핵심이 바로 센서이기 때문이다. 제품 자체도 획기적이다. MEMS에 가스센서를 구현한 것 자체가 처음인데다 크기, 전력소모량, 가격 측면에서 경쟁 제품과 차별화 된다. 가장 잘 나가는 경쟁사 제품과 비교해 크기와 전력소모량은 20분의 1 수준이고 가격은 5분의 1밖에 안 된다. 그렇다고 센서 감도가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 경쟁 제품과 동등하고 반응시간의 경우 12배나 빠르다.

“운도 좋았지만 주변의 많은 도움이 있어 제품 생산 단계까지 오게 된 것 같아요. 정부출연연과 함께 공공기술을 사업화한다는 보람도 큽니다. 다만 우려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정부 지원제도는 한정돼 있는데 기업 수가 너무 빨리 늘어나는 것 같아요. 창업 초기엔 정부 R&D 과제가 거의 유일한 자금줄인데 과제 수주 경쟁이 치열해 탈락하는 기업이 많아지고 있어요. 늘어나는 연구소기업 수만큼 지원예산도 뒷받침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기준 기자 lkj@ggilbo.com 

 

 

 

이전 ETRI, 연구소기업 창업성장기 발간
다음 대덕벤처파트너스, 108억원 투자유치 지원 등 스타트...

회사명 : ㈜알엔에스랩   대표자 : 이상엽   TEL. 031-5183-5131   FAX : 031-5183-5132   E-mail : admin@rnslab.com
본사 : 대전광역시 유성구 가정로 218, 103-3호(가정동,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
연구소 :경기도 화성시 동탄순환대로 823, 1001호(영천동, 에이팩시티)

Copyright © 2015 RNSLab All rights reserved.